경기평택항만공사, 경기도 해양안전체험관 관리 및 운영 수탁기관 선정

0
49

경기평택항만공사, 경기도 해양안전체험관 관리 및 운영 수탁기관 선정

6월 개관 예정…전국 최초 해양특성화 안전체험관

□ 오는 6월 개관 예정인 경기도 해양안전체험관 관리 및 운영 수탁기관으로 경기평택항만공사가 선정됐다.

❍ 경기평택항만공사(사장 문학진)는 ‘경기도 해양안전체험관 관리 및 운영 공모’에 수탁기관으로 선정돼 22일 위수탁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이번 공모는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 및 「지방공기업법」, 「지방자치단체 출자출연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설립된 공공기관 중 공유재산 관리 및 해양안전교육 업무를 수행 할 수 있는 역량 있는 기관들의 경쟁입찰을 통해 경기도 수탁기관선정 심의위원회의 제안서 평가를 거쳐 공사가 최종 선발됐다.

❍ 세월호피해지원법에 따라 경기도가 직접 건립 중인 ‘경기도 해양안전체험관’은 해양재난 예방능력과 해양사고 대처능력에 대한 실질적 체험을 제공하는 전국 최초 해양특성화 안전체험관이다.

❍ 오는 6월 정식 개관 할 예정인 경기도 해양안전체험관은 경기도 안산시 대부북동 방아머리문화공원 내 5천㎡ 부지에 국비 300억원, 도비 100억원 등 총 400억원을 투자해, 지하1층, 지상3층, 전시면적 6,206.41㎡, 업무 및 편의시설 1,984.8㎡, 관리시설 1,854.45㎡ 총 10,045.66㎡의 규모로 건립되고 있다.

❍ 체험관 1층은 전시 및 체험공간으로 로비 및 해양안전 소개, 오리엔테이션 및 체험등록, 해양안전영상실, 여객선안전체험, 바닷가생활안전, 해양사고기록, 해양안전기술, 체험리뷰가 가능하며, 2층은 선박운항, 선박비상상황, 선박화재 진압 및 대처, 해양안전 가상체험 및 4D체험이 가능하다.

❍ 또한 3층은 응급처치 실습 및 업무 편의시설로 구성되어있고, 지하 1층은 해양생존체험, 침수선박 탈출체험, 이안류체험 등이 실제 수중에서 체험가능하다.

❍ 공사 문학진 사장은 “6월 개관을 앞둔 경기도 해양안전체험관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현재 해양안전체험관 준비팀을 발족해 공사 우수인력을 우선 발령했다”며, “차질없이 개관 할 수 있도록 외부 전문인력의 추가채용 등을 통해 경기도 해양안전체험관 운영 안정화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제공 : 경기평택항만공사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