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저도 AZ백신 맞는다…안전성 의심 말아달라”

0
92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저와 제 아내는 오는 6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내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가 국제적으로 재확인됐다. 대다수 유럽국가들도 접종을 재개했고 우리 질병청도 65세 이상까지 접종대상을 확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 수행원들도 수행이 확정된 인원들은 내일 함께 접종을 하고, 그 밖의 인원들도 수행이 결정되는 대로 접종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도 백신의 안전성에 조금도 의심을 품지 마시고 접종 순서가 되는 대로 접종에 응해주시기 바란다”며 “백신 접종은 자신의 안전을 지키면서 집단면역으로 우리 사회 전체의 안전을 지키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백신 불안감을 부추기는 가짜뉴스는 아예 발붙이지 못하도록 국민들께서 특별한 경계심을 가져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은 지금까지 계획대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철저한 사전 준비와 체계적 접종 시스템이 가동되며 다른 나라들에 비해 초기 접종 속도도 빠른 편”이라고 설명했다.

1차 접종대상 전체 신청자 중 이미 93% 이상이 접종을 완료했고, 지난 주말부터는 2차 접종까지 마친 사례도 나오기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수급도 원활히 진행되면서 2분기에는 접종 대상을 대폭 늘려 상반기 중에 1200만 명 이상을 접종할 계획”이라며 “정부는 백신 접종과 집단면역의 속도를 당초 계획보다 높여나가겠다. 국민들께서도 정부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 협조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자료제공 : 청와대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