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차관 “2분기 소비자물가 일시적 2% 상회 가능성”

0
21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1일 “5월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5월 물가가 매우 낮았던 점을 고려할 때 기저효과가 크게 작용하면서 지표물가가 높게 형성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물가의 경우 유가와 농축수산물 등 공급측 요인에 코로나로 인한 지난해의 낮은 물가에 따른 기저효과가 더해지면서 2분기 중 일시적으로 2%를 상회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하반기부터는 기저효과가 완화되고 농축수산물의 수급 여건 또한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국제 원자재 가격도 글로벌 공급 확대로 점차 수급 균형을 찾아간다는 게 주요 기관들의 대체적 시각”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이 차관은 연간 기준으로 (한국은행의) 물가안정목표인 2%를 상회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지난달 한국은행과 경제개발협력기구(OECD)는 올해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 전망을 각각 1.8%로 잡았다.

이 차관은 “인플레이션과 조기 테이퍼링의 가능성이 존재하는 가운데 국제원자재 가격의 상승 등 실물경제와 금융시장에 대한 리스크 요인들이 상존하는 만큼 관련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며 대응방안을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국제 원자재 가격은 코로나 이전 수준을 넘어 강세를 이어감에 따라 슈퍼사이클, 즉 장기 상승국면에 진입했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으나 경기회복에 기인하는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단순한 순환적 상승세로 봐야한다는 평가들도 많다”며 “국제원자재 가격은 경기뿐만 아니라 금융시장 상황, 기후여건, 지정학적 리스크 등 다양한 요인이 영향을 미치는 특성상 내재적 변동성이 크다는 점을 감안할 때 장기적이고 균형적인 시각을 가지고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원자재, 농축수산물 등 물가 상승과 관련해서는 서민과 중소기업 등의 부담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2일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물가 안정을 위한 조치들을 논의, 발표할 예정이다.

이 차관은 “국내외 금융시장과 관련해서도 향후 미국의 5월 고용동향(6월 4일), 5월 소비자물가(6월 10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6월 15~16일) 결과 등이 발표되는 과정에서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관련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자료제공 : 기획재정부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