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사고 처벌수위 높아졌다..만취 사상사고에 징역 8년 선고

TP라이프 승인 2020.06.14 08:15 의견 0
8일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5단독 재판부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 운전 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8년을 선고했다. (자료=YTN캡처)

음주운전 교통사고에 대한 사회 일반의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처벌의 수위도 높아지고 있다.

법원이 음주운전을 하다 보행자 4명을 사상하게 한 60대 남성에게 윤창호법을 적용해 양형기준 내 최고형량을 선고했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5단독 재판부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 운전 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8년을 선고했다.

판결문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1월 16일 오전 11시 20분께 혈중알코올농도 0.195%의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가 인도로 돌진해 횡단보도 건너려고 신호를 기다리던 보행자 4명을 덮쳤다. 

이 사고로 60대 여성이 숨졌다. 또 7세, 14세 아동 2명과 43세 여성이 다쳐 병원치료를 받았다. 

조사 결과 A씨는 전날 저녁부터 당일 새벽까지 소주 3병을 마신 뒤 이날 낮 운전대를 잡았던 사실이 확인됐다. 

A씨에게는 2018년 말부터 시행된 일명 '윤창호법(특가법 개정안)'이 적용됐다. 

음주운전으로 사망사고를 낸 경우 법정형이 '3년 이상 징역 또는 무기징역'으로 처벌이 강화됐다. 

이에 따라 박 판사는 지난 4월 개정된 대법원 양형위원회의 '교통범죄 양형기준'을 참고해 A씨에게 권고되는 형량(징역 4∼8년)에서 가장 높은 징역 8년을 적용했다.

재판부는 "피해자 측으로부터 용서받지 못한 피고인에 대한 응보의 차원에서 그 죄책에 상응하는 엄중한 처벌은 당연하다"면서 "음주운전 교통사고에 대한 사회 일반의 경각심을 높일 필요도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TP라이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