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 총리 “수도권 병상 부족 우려”..확진자 격리해제 기준 개선 논의

TP라이프 승인 2020.06.26 17:09 의견 0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자료=연합뉴스TV 방송 캡쳐)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고령층 환자가 늘면서 수도권 중환자 병상 부족 문제가 우려된다”면서 “만일의 경우에도 병상이 없어 치료받지 못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확진자 격리해제 기준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중앙임상위가 그간 임상경험과 국제기준을 바탕으로 현재의 엄격한 입·퇴원 기준을 완화할 것을 건의했고, 이에 따른 효율적 병상관리방안을 제시해줬다”며 “고위험환자를 치료하는 데 의료자원을 집중함으로써 사망자 발생은 물론 사회경제적 비용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지역사회 감염 확산이 계속되면서 의료진 피로도가 높아지고 의료자원 부담도 커지고 있다”면서 “언제 올지 모를 2차 유행을 대비해 의료자원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해 국민 생명을 보호하는데 초점을 맞춰야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러시아 국적 선박에서 선원 1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서는 “해양수산부와 방역당국에서는 항만 검역시스템에 문제가 없는지 다시 살펴보고 유사사례의 재발을 방지하도록 보완조치를 강구해달라”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 TP라이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